포도나무 한의원
> 크리닉 > 통증크리닉 > 요통 및 허리디스크   
요통은 다른 동물과 달리 인간이 진화하여 두발로 서서 활동하기 때문에 생겨난 숙명적 질환으로 남녀노소 구별 없이 전 인구의 약 80%이상이 요통을 앓은 경험이 있다고 보고 되었으며 저희병원에도 신경 관절질환 환자 가운데 1/3이상이 요통을 호소할 만큼 많은 환자분이 내원하고 있다. 요통은 논밭에서 주로 서서 일하거나 구부려서 작업하는 농촌사람, 항상 무거운 것을 옮기는 노동자, 대부분의 시간을 의자에 앉아서 일하는 회사원 및 장시간 싱크대 앞에 서서 가사를 돌보는 주부 등 모든 사람들에게서 빈번하게 나타나므로 이로 인한 환자 개인의 일상생활에서의 불편과 경제적 손해는 물론 산업 활동에 지장을 초래하여 국가적 손실 또한 크다. 하지만 요통은 그 동안 꾸준한 치료연구에도 불구하고 아직 우리 인간이 정복하지 못한 질환 중의 하나인데 그 이유는 원인과 증상이 매우 복잡하고 다양하기 때문이다.

척추(등뼈)의 구조
요통은 대부분이 척추구조물과 연관되어 일어나는 역학적인 질환이므로 요통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척추에 대한 지식이 중요하다. 척추(등뼈)는 추골과 그 사이에 섬유성연골인 추간판(디스크) 그리고 여러 종류의 인대가 벽돌을 쌓아 올린 모양의 긴 뼈대를 이루고 있는데 이는 곧은 일직선이 아니고 목과 허리 부위는 앞으로 구부러지며 가슴과 골반 부위는 뒤로 휘어져 있어 외부로 부터의 충격을 완화시키고 분산시키기 용이한 모양을 하고 있다. 하지만 가슴과 골반을 이루는 등뼈는 고정되어 있어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데 반하여 목과 허리 부위는 척추관절이 움직이므로 잘못 허리를 관리하면 여러 가지 허리병을 야기한다. 최근 무엇보다도 문제가 되고 있는 허리디스크는 허리는 물론 다리가 당기고 저리는 격심한 통증이 나타나는데 척추와 척추 사이에서 완충작용을 하는 추간판(디시크)이 지속적인 허리의 부담으로 근육과 인대가 약해지고 추간판을 둘러싼 섬유테가 헐거워지면서 갑작스러운 외력에 추간판이 제자리에서 빠져나와 신경을 눌러 나타나는 고약한 질환으로 허리뼈 중에서도 4, 5번째가 가장 빈번한데 이는 척추 가운데 이 부위가 가장 힘을 많이 받기 때문이다.

‘동의보감’에 나타난 요통의 원인
첫째, 신허(腎虛)요통은 과다한 성생활로 신장(腎臟)을 상(傷)하면 정혈(精血)이 허리 근육을 제대로 보호하거나 영양하지 못하여, 항시 허리에 은근한 통증이 있으며 무거운 것도 들지 못한다고 하였으며 이는 척추뼈의 퇴행성변화 즉 노화현상 에 의한 허리병으로, 50대 이후에 많이 발생하며 젊은 이들중에는 무절제한 성생활로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둘째, 담음(痰飮)요통은 인체 노폐물의 일종인 담(痰)이 경락(經絡)을 따라 허리나 옆구리 등 이곳저곳 옮겨다니며 나타나는 것으로, 허리에 ‘담들었다’는 것은 이를 말한다.

셋째, 좌섬(挫閃)요통 무거운 것을 들다가 삐끗하거나 높은 곳에서 떨어져 갑자기 허리를 쓰지 못하게 되면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척추에 가해지는 과도한 힘에 의해 추간판에 변화가 오고 불안정한 힘의 균형을 이루려고 척추를 지지하는 인대와 근육이 수축, 긴장 및 심하면 파열되어 통증을 유발케 되는 것이다. 단순히 인대나 근육이 늘어나는 경우는 ‘염좌’라 하여 통증이 허리에 국한되지만, 심한 경우 추간판이 뒤로 밀려나와 신경을 압박하는 경우는 디스크(추간판탈출증)라하며 허리에 통증보다는 다리쪽으로 내려가는 신경근에 이상이 생겨 다리로 방사통 즉 좌골신경통이 나타난다.

넷째, 어혈(瘀血)요통은 넘어지거나 높은 곳에서 떨어져 체내에 출혈된 피가 흡수되지 못하여 생기는 요통으로 그 증상의 특징은 낮에는 경미하나 밤에는 심하여 일정한 부위에 통증이 나타나게 한다.

다섯째, 한(寒)요통은 한랭한 나쁜 기운이 기혈순환을 막아 허리를 잘 쓰지 못하는 것으로, 따뜻하게 해주면 통증이 많이 감소되고 찬데 나가면 다시 통증이 심해진다.

여섯째, 습(濕)요통은 장시간 습한 곳에 앉아 있거나 누워있으며 허리가 ‘돌과 같이 무겁고 얼름과 같이 냉해지는’것으로 땅바닥에서 그냥 자거나 특히 장마철에 많이 발생한다.

일곱째, 습열(濕熱)요통은 평소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어 비만해져 오는 요통으로, 배가 나오거나 임신 등을 하게 되면 무게 중심점이 앞으로 치우치게 되고 등을 뒤로 제끼려는 노력이 허리근육의 수축을 초래하여 통증이 나타난다.

여덟째, 기(氣)요통은 사업이나 욕망 등 자신의 뜻을 이루지 못하여 기(氣)가 울체(鬱滯)되고 심혈(心血)이 왕성치 못하면 특별한 원인 없이 오래 서 있거나 걷지 못한다고 하였다. 이는 복잡한 현대 산업사회에서 생활하면 생기는 정신적 긴장 및 스트레스로 허리나 목 근육이 긴장되어 나타나는 심인성 요통을 말하며 최근에는 염좌에 의한 요통보다도 환자가 많아지는 추세이다.

아홉째, 식적(食積)요통은 술 및 음식 지나치게 많이 먹고 방사하면 습열(濕熱)의 사기(邪氣)가 신장을 상하게 하여 요통을 유발한다.

열째, 풍(風)요통은 풍사(風邪)가 신장을 상(傷)하게 하여 요통이 나타나는데 그 통증이 좌, 우로 일정하지 않다고 하였다.

요통의 진단
허리병은 특별한 외상이 아닌 경우 환자의 평소 나쁜 자세생활과 체형 및 직업 등에서 쉽게 진단되어질 수 있으나 그 원인이 매우 다양하며 주변 다른 장기에서 연관되어 나타나기도 하므로 함부로 자가진단 하는 것은 금물이며 가급적 전문의를 찾아 이학적 검사 및 엑스레이 검사를 통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 치료에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최근 의학공학이 발달함에 따라 개발된 컴퓨터 단층촬영(CT), 핵자기공명단층촬영(MRI) 및 컴퓨터적외선전신체열촬영(DITI)등의 정밀기기 진단법이 널리 활용된다.

요통의 치료
요통의 치료는 크게 보존요법과 수술요법으로 나뉜다. 보존요법은 환자가 지니고 있는 척추를 안정시키고 물리치료, 침구치료 및 약물치료를 통하여 통증을 완화시키고 활동에 불편을 주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환자로 하여금 바른 생활 자세와 허리 근육 강화 훈련을 통하여 요통이 재발되지 않도록 허리를 관리 시키는 것이다. 이에 비해 수술요법은 통증을 유발시키는 요소를 외과적인 수술을 통해 제거하는 것으로 이 두 가지 방법은 나름대로 장단점을 갖고 있다. 보존요법은 치료기간이 오래 걸리고 항시 재발할 수 있는 여지가 남아 있기 때문에 치료 후에도 심리적인 부담을 안게 되는 데 반해 수술요법은 통증 요인을 근본적으로 제거해주기 때문에 요통으로부터 빨리 해방되지만 척추수술의 후유증과 부작용에 대한 염려로 쉽게 선택하지 못하므로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한방에서 시행되는 요통치료는 보존요법으로 침구(鍼灸)치료, 한방 물리치료 및 약물치료 등이 있다.

침구치료는 통증이 나타나는 허리 부위 및 허리와 연관된 경락상의 혈(穴)자리에 침이나 쑥뜸을 놓아 기혈(氣血)순환을 원활하게 하여 통증을 완화시키는 것이다. 최근에는 새로운 침치료술이 많이 개발되어 침에 전기를 연결하여 지속적인 자극을 주는 전침(電鍼)요법, 혈 자리에 약물을 주입하는 약침(藥鍼)요법 및 손이나 귀에만 침을 놓아 요통을 치료하는 수침(手鍼) 및 이침(耳鍼)요법등이 널리 활용된다.

한방 물리치료에는 부항(附缸)요법 및 추나(推拿)요법이 있다. 일반적으로 만성요통에는 척추를 따라 허리에 유리컵을 붙였다가 5·~10분후 떼어내는 건식부항을, 극심한 통증이 일정한 부위에만 나타날 때는 끝이 창같이 생긴 삼릉침으로 찔러 출혈시킨 후 그 위에 유리컵을 붙이는 습식부항을 이용한다.

약물치료는 요통의 원인과 증상 및 환자의 체질에 따라 다양한 처방이 활용된다.

요통의 민간요법
가정에서 허리를 튼튼히 하는데 쓰는 약차로는 두충차가 좋다. 중국 특산의 약용식물로 알려진 두충은 봄에 잔꽃이 피는 높이 10m가량의 낙엽수로 그 나무껍질을 자르면 흰색의 고무같은 즙이 나오는데, 껍질뿐 아니라 잎에도 같은 약리작용이 있어 이것을 그늘에 말렸다가 한번에 10~20g씩 꾸준히 차로 달여 먹으면 요통예방과 치료에 크게 도움이 된다. 그밖에 갑자기 허리를 삐끗하여 거동이 불편할 때에는 절지동물인 지네(蜈蚣)를 구하여 독이 있는 다리와 머리를 떼어낸 후 닭과 함께 삶은 국물을 마시거나 생지네를 가루로 만들어 캡슐에 넣어 복용하면 통증이 완화된다.

요통의 예방 및 관리
요통은 대부분 과도한 힘이 내외적으로 허리에 가해져서 발생하므로 치료에 앞서 바른 자세와 생활환경 개선 및 식이요법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잠을 잘 때에는 푹신한 요나 침대보다는 딱딱한 맨 바닥이나 매트 위에 옆으로 누워 태아가 모체자궁안에 자리잡은 모습과 같이 턱을 가슴쪽으로 당기고 웅크린 자세를 취하는 것이 좋다. 바로 누울 때는 방석이나 베개를 무릎밑에 고여 허리가 바닥에 밀착될 수 있게 한다. 의자에 앉거나 운전을 할 때에는 엉덩이를 가급적 등받이 쪽으로 바싹대고 엉덩이뼈가 무릎과 직각을 이루도록 하는 것이 좋다. 특히 농촌에서의 경운기나 쿠숀이 나쁜 자동차의 운전은 허리에 큰 부담을 주므로 디스크 환자는 삼가야 한다. 서서 장시간 일을 해야 한다거나 주부가 싱크대에서 부엌 일을 할 때에는 15cm높이의 발 받침대를 두어 양발을 번갈아 놓아가며 일을 하는 것이 좋으며, 재래식 부엌과 화장실의 세면기와 변기도 현대식으로 바꾸어 허리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

허리가 약한 사람은 가급적 무거운 것을 들지 않는 것이 좋은데 불가피할 경우 허리를 구부리지 않고 무릎을 구부려 허리를 편 상태에서 든다. 요통 환자는 끈기 있는 식이요법으로 체중이 늘지 않도록 하여야 하며 섬유질 음식을 많이 섭취하고 생수를 즐겨 마셔 늘 대 ? 소변을 잘 통하게 한다. 또한 흡연은 척추의 혈액순환을 감소시켜 디스크의 영양 공급 불량을 초래하여 척추 변성에 의한 요통이 유발되므로 삼가는 것이 좋으며 술도 가급적 피하여야 한다. 평소 과로나 근심 걱정을 줄이고 충분한 안정을 취하며 가벼운 운동으로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것이 요통을 다스리는 최선의 방법이다.